홈 사이트맵 회원가입 로그인
페이스북 바로가기

 
홈 > 알림마당 > 해운소식  |    
제  목  | 해수부, 내달부터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 시행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7 회
등록일자 : 2019-11-29 08:57

저속운항 선박에 선박 입출항료 톤당 111원 감면

 


해양수산부는 선박으로부터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내달부터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은 ‘항만지역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는 내년 1월 1일 이후 운영될 예정이었으나, 겨울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날짜를 앞당겼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은 선박이 일정 속도 이하로 입항 시 항만시설 사용료 등을 감면해 주는 제도로, 미국의 LA항과 롱비치항 등에서 해양환경 개선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국내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은 항만 지역 미세먼지의 심각성 등을 고려, 선박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더욱 높은 수준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입항 선박이 가장 많은 ▲부산항 ▲울산항 ▲여수항 ▲광양항 ▲인천항 등 주요 5개 항만을 선박저속운항해역으로 지정한다. 

저속운항해역의 범위는 항만 내 특정 등대 등을 기점으로 반경 20해리이며, 저속운항에 참여할 선박은 선박저속운항해역 시작지점부터 해당 항만의 도착지점 도달 시까지 권고 속도 이하로 운항해야 한다. 

컨테이너선과 자동차운반선은 12노트로, 이 외의 선박은 10노트로 각각 권고 속도를 설정했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대상은 항만별로 미세먼지 발생량이 높은 상위 3개 선종 중 3000톤 이상의 외항선으로, 항로 등을 통해 정상 입항한 선박이다. 

항만시설운영자인 항만공사는 항만 대기질 악화, 현장 의견 등을 고려해 선종을 추가 지정하거나 권고 속도를 일부 조정할 수 있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선박은 항만별 감면액의 상한액  내에서 항만시설 사용료 중 가장 비중이 높은 선박 입출항료(톤당 111원) 감면 혜택을 부여한다. 

입항속도가 빠르고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컨테이너선은 최대 30%, 기타 선박은 최대 15%의 감면율을 적용한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율이 높은 선사는 ▲친환경 선사 실적 공표 ▲표창 수여 ▲기존 항만공사 친환경 프로그램 가점 등의 혜택도 추가로 부여할 예정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국제해사기구의 연구 등에 따르면 선박 속도가 20% 감소시, 연료소모량이 약 50% 줄었던 것으로 분석되는 등 선박의 저속운항 시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기대된다”며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이 항만지역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 시행기간 동안 문제점을 점검‧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군산=이환규 통신원 tomyd@hanmail.net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윗글  초대형유조선 운임지수 100 재돌파
아래글  우리나라, 국제해사기구 30년 역사 썼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