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회원가입 로그인
페이스북 바로가기

 
홈 > 알림마당 > 해운소식  |    
제  목  | “외국인선원 임시격리시설 이해해달라”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20 회
등록일자 : 2020-07-28 14:07

해운업계, 공동호소문 발표

 



해운업계는 ‘외국인 선원 전담 임시생활시설 관련 업계 공동호소문’을 통해 외국인 교대선원 격리시설 설치에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부산시 중구 주민들에게 이해와 협조를 요청했다.

선주협회를 비롯해 선박관리산업협회 해기사협회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부산항발전협의회 등 5개 단체는 호소문을 통해 해양항만산업계가 우리나라 해양수도인 부산시 중구 주민들과 상생 발전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을 약속하는 한편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지정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협조를 구했다.

이들 단체는 호소문에서 부산시 중구청이 임시생활시설 설치를 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중재와 설득에 나설 것을 요청하고 부산시가 중앙재해대책본부와 협조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외국인 선원을 임시시설에 수용하지 않고 자유롭게 출국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과거에는 5만이 넘는 대한민국 선원들이 승선을 했으나 현재는 승선근무 기피현상으로 그 자리를 3만여명의 외국인 선원들이 대신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수출입의 97% 이상을 수송하는 해운산업에 외국인 선원이 필수인력인 만큼 이들이 승선 생활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해운업계는 “선원들은 우리나라 수출입의 최일선에서 묵묵히 자신들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존중 받아야 할 대상이지 바이러스가 아니”라고 강조하고 격리시설에 대한 중구 주민들의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거듭 호소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윗글  ‘한국판 뉴딜’ 앞세워 해운항만시장 디지털·친환경 전환 속도낸다
아래글  中企 컨화물 검사비 국가가 지원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