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회원가입 로그인
페이스북 바로가기

 
홈 > 알림마당 > 해운소식  |    
제  목  | HMM, 美 수출물량 급증에 4600TEU급 컨선 추가투입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8 회
등록일자 : 2020-09-16 09:29

부산-LA 서비스 9월에도 추가운항

 



HMM(옛 현대상선)이 국내 화주를 위해 북미항로에 컨테이너선 1척을 긴급 투입한다.

HMM은 북미 서안 항로에 컨테이너선 1척을 지난 8월에 이어 9월에도 긴급 추가 투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달 29일 투입 예정인 4600TEU급 컨테이너선 < HMM인테그랄 >호는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로 출항하게 된다.

HMM은 지난달 국내 수출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부산-LA까지 직기항 서비스로 임시 선박을 투입한 바 있으며, 이번에도 역시 같은 구간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본격화 되면서 글로벌 물동량이 감소됐으나, 최근 미국 경제가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국내에서 수출되는 물동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특히 9월 말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국내 화물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의 본격적인 경제활동 재개 시 한국發 물동량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임시 서비스는 최근 북미 서안 항로에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주들의 긴급 화물을 운송하기 위해 결정됐으며, 국내 화주 보호차원에서 중국 등 타 지역을 거치지 않고 부산-LA 구간을 직기항할 예정이다.

최근 중국發 임시 선박을 투입하는 글로벌 선사들이 있으나, 부산發 임시 추가 서비스는 HMM이 유일하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국내 선화주 상생협력과 대승적 차원에서 긴급 투입하게 됐다”며,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위해 국내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최우선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0일 출발한 < HMM인테그랄 >호는 첫 항차 임무를 마치고 현재 LA를 출발해 부산으로 돌아오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윗글  초대형선 러시 내후년까지 계속된다
아래글  HMM, 국내 해운업계 최초 선박종합상황실 가동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