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회원가입 로그인
페이스북 바로가기

 
홈 > 알림마당 > 해운소식  |    
제  목  | 한진重 인수전 뛰어든 SM그룹 “해운조선 시너지 기대”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45 회
등록일자 : 2020-12-23 09:29
우오현 회장, 영도조선소 경영정상화 자신감 표명

 



한진중공업 인수전에 뛰어든 SM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앞두고 인수 후 경영정상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SM그룹 우오현 회장은 “부도난 부실기업을 과감하게 인수해 정상화하겠다는 그 약속을 지켜왔다”며 “한진중공업 또한 전 임직원이 일심 단결해 노력한다면 조선소 경영정상화를 충분히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14일 한진중공업 매각 본 입찰에 3개 컨소시엄이 참여했으며, 이번 주 말까지 입찰제안서를 평가해 다음 주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은이 진행한 한진중공업 매각 입찰엔 동부건설컨소시엄(한국토지신탁·NHPE오퍼스), SM상선 컨소시엄(SM상선·SM그룹), 케이스톤컨소시엄(KDB인베스트먼트·케이스톤파트너스) 등 3곳이 참여했다. SM상선컨소시엄을 제외하고는 모두 사모펀드 운용사와 손을 잡고 입찰에 참여했다.

SM그룹은 보유 자산 9조7000억원 규모에 계열사 53개를 거느리는 국내 재계 순위 38위인 중견그룹이다. 공격적인 외형 확대 전략으로 옛 한진해운의 사업 부문인 SM상선과 대한상선, 대한해운 등 부실기업을 적극 인수해 해운업을 강화했지만, 현재 조선사는 보유하고 있지 않다.

일각에서는 SM그룹도 조선업과 관련 없는 회사라며 사모펀드사와 동일한 목적을 가지고 참여한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와 함께 선박 신조에는 관심 없이 선박 수리만 해서는 한진중공업을 정상화를 할 수 없다는 등 부정적 의견이 나오고 있다.

SM그룹 관계자는 “과거에도 SPP조선을 인수하려다가 못하는 등 조선사 인수전에 뛰어든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SM그룹은 조선사업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강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선과 LNG연료추진선의 국내 발주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한진중공업이 가지고 있는 13만~15만t급 LNG선과 LNG벙커링선의 건조 경험을 살리고 이외에도 탱크선 및 중형 컨테이너선, 벌크선 등 신조사업을 확장함으로써 해운사업과의 시너지는 물론, 부산지역의 핵심 조선소로 만들어 옛 한진중공업의 명성을 되찾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SM상선의 본사는 부산시 중구에 소재해 있는 SM상선 빌딩으로, 한진중공업 인수 시 본사는 동일 건물에 위치할 계획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윗글  기획/ ‘코로나 물렀거라’ 컨선사들 공급조절등으로 수익성 대폭 개선
아래글  HMM 임단협 극적 타결…노조안의 40% 수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